Home게시판
開天

 

 

<<11세 단군 도해 재위 57년>>
겨울 10월에 대시전大始殿을 세우도록 명령하셨으니 매우 장려하였다. 돌아가신 천제 한웅의 모습을 받들어 모셨는데 그 머리 위에는 광채가 번쩍번쩍하여 마치 큰 해와 같았다. 둥근 빛은 온 우주를 빛 추며 박달나무 밑 한화桓花의 위에 않아 계시니 하나의 살아있는 신이 둥근 원 가운데 앉아 있는 것 같았다. 천부인天符印의 대원일大圓一 그림을 누전에 걸어 놓으셨으니 이를 일러 커발한이라 하였다. 사흘 동안 제계하시고 이래 동안 그 뜻을 말씀 하시니 위풍이 사해를 움직이듯 했다. 이를 간절한 마음으로 쓴 글이 있으니 다음과 같다.
하늘은 깊고 고요함에 큰 뜻이 있어
그 도는 온 누리에 막힘이 없이 가득하리니
모든 일은 다만 참된 것으로부터 비롯됨이라.
땅은 가득 품고 있음에 큰 뜻이 있어
그 도는 어디에나 막힘이 없이 드러나리니
모든 일은 다만 부지런히 힘쓰는 것으로부터 비롯됨이라.
사람은 살펴 아는 것에 큰 뜻이 있어
그 도는 어디에서나 막힘이 없이 고르고 구별함이니
모든 일은 다만 조화를 이룸으로부터 비롯됨이라.
그렇기 때문에 신은 정성스러운 마음에 내려와
성품은 광명을 이루어
세상에 바른 가르침을 펴서
온 누리를 이롭게 하나니
天以玄默爲大
其道也普圓
其事也眞一
地以蓄藏爲大
其道也效圓
其事也勤一
人以知能爲大
其道也擇圓
其事也協一
故 一神降衷
性通光明
在世理化
弘益人間
천이현묵위대
기도야보원
기사야진일
지이축장위대
기도야효원
기사야근일
인이지능위대
기도야택원
기사야협일
고 일신강충
성통광명
재세이화
홍익인간
이에 돌에 이 글을 새긴다.
(한단고기 단군세기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