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게시판
開天

 

 

글쓴이 :민서은(2011-05-04 13:05:41, 번호: 1143, 조회: 11043)
한국의 신동, 천재들
.


아인쉬타인이 다시 환생하면 과학 신동이란 소리를 듣겠죠.
모짜르트, 베토벤이 환생하면 음악 신동이란 소리를 듣고요.
대개 신동, 천재의 경우 과거 지구역사에서 명성을 떨친 인물로 보면 됩니다.
이런 여러 분야의 많은 인물들이 한국에 대거 몰려서 태어나 있습니다.
이유는 우주차원, 하늘차원에서 설계하여
현재 지구에 열리고 있는 용화세상(테라Terra) 창조건설에서
새 문명의 시작이 한국에서 시작되기에 각 분야의 문명개척 인물들이 필요하기에
하늘의 뜻과 계획에 의하여 한국으로 집중적으로 태어나게 된 것입니다.
알려진, 안 알려진 신동, 천재, 각자覺者들이 우리 주변에 많은 이유가 이런 까닭에서 입니다.
더 나아가 우주 별문명들에서도
이 용화세상 테라 건설에 어떤 역할을 위하여 여러 존재들이 들어와
우리 인류 속에 섞여서 활동을 하고 있으나 모습이 우리와 차이가 없기에 알 수가 없으나
머지않아 때가 되면 신분이 밝혀지리라 생각합니다.



이런 배경으로
(단군, 단군비妃), (환웅, 환웅妃), (환인, 환인妃) 이들 6분 역시
용화세상 창조건설에 어떤 역할을 하시기 위하여
삼불세존(三佛世尊)이란 이름으로 한국으로 환생하셨고 하시게 됩니다.
이 6분들은 우리민족의 고대 통치자로 알려져 있는데
놀라운 것은 이분들의 전생 내력이 종교 창시자들임이 밝혀졌습니다.
이분들 뿐만 아니라 한국역사, 세계역사에서 이름을 날린
여러 분야의 유명한 많은 존재들과 깨달으신 각자覺者들이
한국에서 열리는 지구촌 새문명 - 용화세상의 기초를 놓기 위하여
환생하여 한국에 태어나계십니다.



용화세상이 오면 창조주께서 오신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알고 있는데
그런데 어떻게 오시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것은 알려져 있지 않았는데
창조주께서 한국으로 비육체의 몸으로 내려오셔서 가르침을 따르는 제자들에게
삼불세존님을 통하여 알려주심으로 해서 세부적인 것이 밝혀졌습니다.



창조주께서는 현 인류문명을 태동시킨 민족인 한민족으로
삼불세존님과 합일하는 방식으로 오셔서 용화세상에 역사하시게 됩니다.
이러한 배경으로 인해서 여러 선각자들께서 말씀하셨듯이
용화세상에서 창조주께서 계시는 동방의 등불 한국이 세계 중심국이 되는 것입니다.
창조주의 진리, 말씀을 배우러 또한 창조주를 뵙고자
한국으로 각국 유학생들이 오고, 한국에서 교사들이 파견나가기도 할 것입니다.
이것이 장차 펼쳐질 한국의 국운입니다.



우리 한민족은 이러한 중차대한 시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하늘의 운이, 하늘의 뜻이 홍익인간, 재세이화를
세계속에 펼칠 한민족에게 함께 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한민족은 동참을 하여 진정한 국운 융성의 대열에
함께하시어 영광을 함께 나누었으면 합니다.
하늘의 뜻이 함께하고 있는 단체, 모임들이 중심세력들이 되어 하늘로 부터 부여받은
한민족의 사명을 함께 펼쳐 나아가는데 한민족이라면 십시일반하셔서
천운, 천복을 같이 누렸으면 좋겠습니다.
하늘이 보낸 각자覺者 통일 대통령, 종교 大聖人께서 한민족에서 출현하셔서
이런 흐름의 중심에 있게 될 것입니다.



우리 우주의 창조주를 동양 문화권에서는 부르는 호칭과
서양 문화권에서 부르는 호칭이 다른데
이름이 다르다 하여 다른 존재로 착각을 하는 우를 범해서는 안되겠습니다.



서양에서는 채널링이란 방식를 통하여 메시지가 전달되어 왔고
일본에서는 쎈트럴썬이라는 명상단체를 통하여 창조주의 메세지가
한국에 소개된 적이 있었는데 이제는
한국에서도 직접 창조주의 말씀을 들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1984년 이래로 가르침을 따르는 제자들에게 삼불세존님을 통하여
창조주의 말씀, 메세지 전달이 시작되었지만
이런 사실이 세상에 공개되기 시작한 것은 최근에 들어서입니다.



우주의 존재가 지구의 특정 민족으로 올 경우 그 메세지, 말씀은
그 민족의 정신문화의 색채를 띠게 됩니다.
그래서 삼불세존님을 통한 창조주의 말씀을 들어보면
국외의 채널링 메세지와는 다른
우리 문화의 정서가 담긴 언어를 사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http://www.mrdd.kr


.
이전선불교 만월 손정은 국학뉴스 인터뷰
다음국조전